AD
  • 조세호 이귀주. 사진=MBC, 이귀주 인스타그램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뉴스투데이' 기상캐스터 이귀주가 일일 기상캐스터를 맡은 개그맨 조세호의 흔적을 공개했다.

12일 이귀주 MBC 기상캐스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하 15도 최강한파 속 그분이 남기고 간 바지 #mbc #뉴스투데이 #날씨 #동장군 #조세호 #무한도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꽁꽁 얼어붙은 청바지를 들고 있는 이귀주 기상캐스터의 모습이 담겼다.

  • 사진=MBC
이날 오전 조세호는 이귀주 기상캐스터를 대신해 MBC '뉴스투데이' 일일 기상캐스터로 나섰다. 특히 추운 날씨에 동장군으로 분장한 채 등장해 웃음을 선사했다.

조세호는 추운 날씨를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미리 준비한 청바지를 꺼내며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놓았다. 그런데 이렇게 얼어붙었다. 오늘 옷 정말 따뜻하게 입으셔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세호의 이날 방송 출연은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미션 중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13:25:4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