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태연 이하이.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JTBC 캡처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가수 태연이 '골든디스크' 이하이의 무대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지난 11일 태연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이날 진행된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종현이 작사·작곡한 '한숨'을 부른 이하이를 언급했다.

태연은 "이하이 양 무대 너무 잘 봤다. 노래할 때 도움이 되어주고 싶었는데 그 순간 거리가 너무 멀게 느껴졌다. 토닥토닥해주고 싶었는데"라고 입을 열었다.

  • 사진=JTBC 캡처
이어 "너무 멋지게 무대 잘 해줘서 내가 다 고맙고 수고 많았다. 오랜만에 보니 더 예뻐졌더라"며 "요즘에는 나랑 같은 직업을 갖고 같은 입장인 사람을 만나게 되면 마음이 뜨거워진다"고 덧붙였다.

이하이는 이날 '골든디스크'에서 검은색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한숨'을 부르던 중 벅차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떨궜다. 이하이의 무대를 지켜보던 태연 또한 눈시울을 붉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08:57: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