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복면가왕' 산 타는 할머니. 사진=MBC '복면가왕'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복면가왕' 산 타는 할머니의 정체가 그룹 EXID의 LE로 밝혀졌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호두까기인형과 산 타는 할머니의 1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두 사람은 젝스키스의 '커플'을 열창했고 판정단 투표 결과 호두까기인형이 승리, 2라운드에 진출했다.

산 타는 할머니의 정체는 EXID의 LE였다. 래퍼로 알려진 LE는 "솔직히 많은 분들 앞에서 노래를 해본 적은 없어서 살짝 긴장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EXID 멤버들도 '복면가왕'에 나오는 걸 알고 있다. 멤버들이 '이거 해라, 저거 해라' 주문사항이 많았다"며 "엄마와 새벽부터 노래방에 가서 두 시간씩 연습했다. 엄마가 '더 안 올라가냐', '내가 불러도 더 잘 부르겠다' 하시더라"고 고백했다.

LE는 마지막으로 "이제 정화만 나오면 EXID 전부 나온 게 된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24 18:26: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