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같이 삽시다' 박준금/ 사진=KBS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박준금이 '같이 삽시다'에서 힘겨웠던 인생사를 털어놓는다.

오는 9일 첫 방송되는 KBS 1TV ‘같이 삽시다’는 평균나이 60세 여배우들의 리얼한 동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2017년 통계청 공식발표, 65세 이상의 1인 가구가 130만 명을 넘어선 현재 그 누구도 피할 수 없는 노후의 고민들을 함께 풀어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추석특집예능 이후 정규 편성된 ‘같이 삽시다’에는 배우 박준금이 새롭게 합류한다. 박준금은 다양한 작품에서 본인만의 개성 있는 캐릭터를 부각시킨 36년 차 명품 배우. 1982년 KBS 드라마 '순애'로 데뷔 이후 SBS '시크릿 가든', KBS 2TV '월계수 양복점 등에서 ‘블링블링’ 사모님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녀가 기존 멤버 박원숙 김영란 김혜정과 함께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또한 박준금은 촬영 도중 12번의 시험관 아기 시술 시도부터, 10년 전 이혼 한 사연까지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놨다는데. 그녀의 가슴 아픈 사연에 멤버들 모두 가슴 아파했다. 남다른 연기와 미모로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여배우들이지만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나이 들어 혼자 살아가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솔직하게 토로하며 진정성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남해에서 행복한 인생 2막을 꿈꾸는 이들의 이야기는 오는 9일 오후 8시 방송되는 ‘같이 삽시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7:34: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