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J레이블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슈퍼주니어 김희철·신동·은혁이 마마무 솔라와 함께 한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발표한다.

소속사 SJ레이블은 8일 "슈퍼주니어 희철·신동·은혁과 마마무 솔라의 컬래버레이션 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가 오늘 베일을 벗는다"고 밝혔다.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는 SM 스테이션 시즌 2의 36번째 곡으로 김희철과 신동, 은혁이 데뷔 13년 차 아이돌의 인생을 유쾌한 가사로 풀어냈다.

특히 마마무 솔라와 함께 넉살, 킬라그램, 나몰라패밀리 고장환을 패러디한 랩 메이킹을 완성시켰다는 후문. 이외에도 신동이 직접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뮤직비디오 메가폰을 잡았으며 넉살과 킬라그램이 깜짝 등장하는 등 눈과 귀가 즐거운 신곡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슈퍼주니어 김희철·신동·은혁과 마마무 솔라의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는 8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7:00: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