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정글의 법칙' 박세리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골프여제' 박세리가 정글 생존 하루 만에 맨바닥에 벌렁 드러누워 버렸다.

8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쿡 아일랜드’ 편으로 꾸며져 강제 다이어트(?)까지 하게 된 박세리의 험난한 정글 생존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박세리는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편 생존 초반부터 남다른 체력과 ‘정글의 법칙’ 애청자다운 생존지식으로 존재감을 제대로 뽐낸다.

그러나 에너자이저 박세리에게도 직접 겪는 ‘정글’ 생존은 만만치 않은 일이었다. 박세리는 생각보다 험난한 여정에 멘붕에 빠지더니 생존 하루 만에 바닥에 드러누워 ‘눕방’을 펼치게 됐다. 처음에는 맨바닥에 앉는 것조차 꺼렸지만, 결국 서슴없이 바닥에 누우며 정글에 완벽 동화된 모습을 보였다고.

한참 눕방에 빠져있던 박세리는 “30년 만에 첫 다이어트”라며 공복의 서러움을 토로했다. 심지어 “현역이 더 낫다”고 토로하며 정글 생존의 고단함을 리얼하게 표현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정글의 법칙'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6:48: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