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엘 사진='화유기'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화유기' 이엘이 카리스마 넘치는 비서로 나선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프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의 여정을 그리는 드라마. 이엘은 엔터테인먼트사 회장 우휘(차승원)의 비서 마지영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극중 마지영은 우 회장의 비서이자 우마왕을 주군으로 모시는 충견 '개 요괴'로 등장하는 인물. 쿨한 성격과 황찬란한 패션 감각으로 우휘 회장에 버금가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가운데 마지영 역의 이엘은 차승원과 함께 카리스마 케미에 나설 예정이다.

제작사 측은 "마지영 역은 항상 차승원을 옆에서 보좌해야 하는 인물인 만큼 카리스마 있는 배우가 필요했다"며 "마지영 역을 캐스팅할 때 떠올린 배우가 바로 이엘이었다. 등장만으로도 모두의 시선을 압도하는 비서 마지영. 이엘의 변신을 눈여겨 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엘은 tvN '도깨비'와 OCN '블랙'을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을 구축하고 있는 배우. 매 작품마다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낸 가운데 '화유기'에서 선보일 이엘의 캐릭터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tvN '화유기'는 오는 23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6:29: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