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소라와 현빈이 결별했다.
강소라와 현빈이 결별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이 연애 전 밝혔던 연애관이 새삼 조명되며 네티즌들의 화젯거리가 되고 있는 것. 먼저 강소라는 KBS 2TV '연예가 중계' 인터뷰에서 "서로에게 올인 하는 스타일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현빈은 과거 입대를 앞두고 "연예계 일이 불규칙하니까 이 일을 좋아해 주시는 분은 많아도 이해는 잘 못 해주는 것 같다. 이해를 많이 해주는 사람이 좋을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올인하는 스타일과 서로의 일을 이해해주는 사람을 이상형으로 꼽았던 두 사람은 결국 바쁜 스케줄로 인해 소원해졌고, 연예계 동료로 남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5:39: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