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시민 작가, 유희열 사진=유석영 대표 페이스북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유시민 작가와 가수 유희열이 '문재인 구두' 모델로 나선다.

일명 '문재인 구두'로 불리는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 유석영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지오를 아끼고 사랑하는 유시민 작가께서 유희열 대표를 커플로 모셔와 재능 기부를 해주셨다"며 "모델료는 구두 한 켤레를 주기로 했다. 두 사람은 문서 없는 계약에 서슴치 않고 응해줬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2010년 아지오 브랜드 설립 당시 모델로 나섰던 유시민 작가의 적극적인 추친 덕분. 특히 2013년 '장애인이 제작한 구두'라는 편견에 부딪혀 폐업했다가 지난 5월 18일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착화 사진으로 기사회생한 아지오인 만큼 유시민 작가와 유희열의 재능 기부에 많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5:24:38   수정시간 : 2017/12/08 15:24: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