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2018 드림콘서트'에 온라인 가상화폐 시스템이 도입된다.

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협회(회장 김영진)는 8일 "'2018 드림콘서트'를 위해 온라인 가상 화폐인 스타코인과 공식스폰서 계약을 맺었다"며 "전 세계로 한류가 뻗어나가는 시점에서 결제와 관련된 해외 팬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겠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적 케이팝 팬은 약 3억 명. 이들 중 한국을 방문하는 팬들만 연간 1000만 명에 달하지만 각기 다른 결제 환경으로 콘서트 예매나 굿즈 구매에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이는 한류의 인기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

이처럼 해외 팬들의 불만을 해결하고자 한국연예제작자협회는 '2018 드림콘서트'에 새로운 결제 솔루션을 도입할 계획. 한국연예제작자협회는 "해외 팬들의 편의를 위해 항상 고민하고 노력하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1992년 설립된 한국연예제작자협회는 대한민국 음반, 공연, 매니지먼트 전문가가 활동하는 사단법인으로 지난달 4일에는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을 개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10: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