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승호 MBC 사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김현정의 뉴스쇼'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당선 소감을 밝혔다.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은 8일 방송된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굉장히 많은 분들이 연락 주시고 환영 말씀 주셔서 내가 다 답변하지 못할 정도"라며 "설렘보단 책임이 무겁다. 나는 사장을 하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살지 않았다. 그냥 프로그램을 하면서 즐거웠고 그게 천직이라고 생각했는데 상황이 그렇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MBC 구성원들, 후배들이 원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며 "가장 중요한 건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는 것. 그게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뉴스 바로 세우고, 시사프로그램 바로 세우고 그래서 MBC가 과거 모습이 아니고 정말 국민께 믿음을 줄 수 있는 방송으로 빨리 거듭나는 것. 비교적 빠른 시간 내에 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당선 당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노조를 등에 업은 최승호 신임 사장이 MBC 사장실을 점령했다. 과연 공정한 인사를 할 건지, 보도에 개입하지 않을 건지, 시청률은 얼마나 끌어올릴 건지 지켜볼 거다"고 논평했다. 이에 최승호 사장은 "보도에 개입하지 않을 거고 시청률 아마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승호 사장은 "MBC 특징이 구성원들이 다 주인으로서 주인의식을 갖고 있었던 회사"라며 "사주가 없는 회사고 경영에 대한 판단은 늘 경영진이 해왔다. 노동조합은 경영진이 잘못 갈 때 견제하는 역할을 했다"고 자유한국당의 공정 인사 및 보도 개입 가능성 지적에 반박했다.

끝으로 "나는 공영방송다운 프로그램들을 해 보고 싶다"며 "드라마, 예능, 시사교양, 다큐멘터리 또 라디오 다 공영방송다움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자극적이고 단순히 시청률만 생각하는 이런 프로그램들보다는 시청률은 떨어질지 모르지만 뭔가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많이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0:15: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