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담 뺑덕' 이솜 정우성. 사진='마담 뺑덕' 스틸컷
채널CGV에서 영화 '마담 뺑덕'이 방송되는 가운데 주연배우 이솜의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2014년 이솜은 '마담 ㅃㅒㅇ덕' 제작보고회에서 "대본을 본 어머니가 '재밌다'고 하셨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정우성은 "청소년관람불가 치정멜로인데 이솜은 일단 엄마에게 물어보고 언니에게 물어봤다더라. 좋은 선택 과정이었떤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촬영 내내 대범하면서도 욕심이 있었다. 부담감이 엄청날 텐데 그걸 잘 이겨내더라. 잘 성장해서 한국 영화계의 좋은 여배우로 자리하길 바란다"고 극찬했다.

한편 ‘마담 뺑덕’은 2014년 10월 2일 개봉한 영화로 고전 ‘심청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치정 멜로극이다. 정우성과 이솜의 파격적인 노출 연기로 화제를 모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23:37: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