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판사판' 박은빈 지승혁. 사진=SBS '이판사판'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이판사판' 박은빈 친오빠 지승현이 사망했다.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서는 도한준(동하)를 원망하는 이정주(박은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주의 친오빠 최경호(지승현)가 사망했고 이정주는 도한준에게 "거래를 하셨다고요?"라며 다그쳤다. 도한준은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 도한준은 사의현(연우진)에게 "너도 나 때문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고 사의현은 조용히 이정주에게 향했다.

하영훈(허준석)에게 최경호의 유품을 건네받은 이정주는 "이것밖에 없냐"며 울먹였다. 하영훈은 "몇 년을 감옥에서 살았지 않냐. 이 사진첩 보면서 경호가 하루하루 버텼다"고 전했다.

이후 최경호를 죽인 김주형(배유람)이 정당방위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정주는 도한준을 찾아갔다. 이어 "이건 싸움이다. 정당방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했지만 도한준은 "최경호에게 살의가 없었다는 걸 증명할 증거가 없다"며 현장에 있던 뾰족한 칫솔을 증거로 내밀었다.

이에 이정주는 "도한준 검사님은 누구보다 잘 알지 않나. 그 결정적 증거도 누군가에 의해 조작될 수 있다는 거"라며 "이번 수사는 목숨 걸고 제대로 하셔야 할 거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22:46: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