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판사판' 박은빈 연우진. 사진=SBS '이판사판'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이판사판' 연우진이 박은빈의 머리를 닦아주며 심쿵했던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서는 정주(박은빈 분)가 세수 후 머리에 물을 묻힌 채 사건기록을 읽는 정주(박은빈)와 이를 닦아주는 의현(연우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홈페이지와 네이버TV를 통해 둘의 스킨십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연우진이 손수건으로 박은빈의 물 묻은 머리카락을 닦아주자 이광영 감독은 그에게 좀 더 세심한 손길을 요구했다.

이에 연우진은 박은빈에게 가까이 다가가 조심스럽게 그녀의 머리에 손을 가져다댔지만 박은빈이 대사 도중 웃음을 터뜨려 NG가 났다. 잠시 후 이감독은 배우들에게 고개돌리는 모습을 직접 시범보였고 연우진이 감독의 액션을 그대로 재연하면서 촬영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촬영이 재개되자 이 감독의 "닿을 듯 말듯", "아슬아슬"이라는 요구에 따라 연우진은 아주 조심스럽게 박은빈의 머리를 만졌다. 마침내 이 감독은 "컷"이라 외치며 "심쿵했어"라고 흡족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8:55: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