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현진 MBC 아나운서 사진=MBC
최승호 PD가 MBC 신임 사장에 내정된 가운데 배현진 아나운서의 향후 거취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지난 8월 최승호 뉴스타파 PD는 자신의 SNS를 통해 배현진 아나운서를 비판했다. 그는 "선배 기자가 조사를 받는 등 고초를 당하고 마침내 비제작부서로 쫓겨나는 과정에서 배현진 씨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라며 "지난 대통령 선거 때 MBC는 문재인 후보를 악의적으로 공격하는 리포트를 여러 차례 했다. 그 때 배현진 앵커의 멘트를 보며 '진심을 실어 공격하는 구나' 생각했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배 앵커는 태극기부대의 방송이 생기면 최고의 스카우트 대상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 방송의 사장은 김장겸, 보도국장은 박상후 쯤 되겠다"며 "배현진 씨도 개봉 뒤 '공범자들'을 보기 바란다. 출연자니까"라고 일침을 날렸다.

한편 최승호 PD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에서 열린 최종 면접에 참석했다. 최 PD는 재적 이사 과반의 지지로 신임 MBC 사장 내정자로 선정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7:55: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