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소영.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김소영 전 MBC 아나운서가 웹드라마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 제작발표회를 통해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선 소감을 밝혔다.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드레스가든에서는 웹드라마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소영 전 아나운서는 사회자로 참석했다.

제작발표회를 마친 후 김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라마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 제작발표회. 제목이 공교롭네요"라며 "작품 많이 사랑해주시길. 사진 잘 찍어주신 기자님들 감사합니다"라는 글고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아침에 방송하고 이제 책방으로 출근 중. 얼른 가서 베스트10 벽보 써야지"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 전 아나운서는 지난 8월 MBC 퇴사 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북카페를 운영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6:49: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