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식당'이 방송됐다. 사진=tvN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강식당'이 안방극장을 강타했다.

5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 - 강식당’(이하 ‘강식당’)은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5.4%, 최고 5.9%까지 치솟으며 '신서유기' 전 시즌을 통틀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타깃시청률(남녀2049세)은 평균 4.2%, 최고 4.7%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닐슨코리아/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강식당’을 열기 위한 멤버들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뜻밖의 기획으로 요리를 하게된 강호동은 "‘강식당’을 한다는 걸 TV를 보고 알았다”며 부담감을 내비쳤지만 오픈 준비는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멤버들은 초대형 돈까스와 오므라이스를 메뉴로 정했다.

뿐만 아니라 보건소에서 검사까지 받은 멤버들은 백종원에게서 얻어온 돈까스 레시피를 바탕으로 요리 연습에 돌입했다. 이윽고 대망의 첫 영업일이 밝았다. 오픈하자마자 순식간에 몰려든 손님들에 당황한 것도 잠시, 멤버들은 침착하게 메뉴를 준비했다. 하지만 곧 주방팀과 홀팀의 소통 부족으로 주문 실수가 발생, 긴장감을 더했다. 이들의 긴장감 넘치는 영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식당'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6 08:09: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