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일주 사진=킹콩 by 스타쉽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사랑의 온도' 지일주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일주는 21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을 통해 "선선했던 가을을 지나 어느덧 추운 겨울이 되어 '사랑의 온도'를 떠나보내야 될 시기가 왔다"며 "매번 작품을 떠나보내는 순간은 아쉬움과 시원함이 교차하는 것 같다. 그동안 준하 캐릭터로, 또 이초희씨와 함께 '삶은 계란 커플'로 많은 관심과 사랑 받을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좋은 대본 써주신 작가님, 많은 가르침 주신 감독님, 함께 고생한 스태프, 선후배 연기자들, 이외에 작품을 위해 애써준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 드리고 싶다. 함께 호흡할 수 있어서 너무나 영광이었다"며 "준하는 오늘이 마지막일 테지만 배우로서 늘 발전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SBS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는 온라인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난 드라마 작가 이현수(서현진)와 프렌치 셰프 온정선(양세종)의 사랑을 그리는 드라마. 지일주는 극중 이현수의 대학 선배 김준하 역을 맡아 의리 가득한 드라마 PD로 열연을 펼쳤다. 21일 종영.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21 09:05: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