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철비'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정우성/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강철비' 정우성이 소속사 동료 하정우, 이정재와 흥행 대결을 벌이게 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는 영화 '강철비'(감독 양우석)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양우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성, 곽도원이 참석했다.

‘강철비'는 가까운 미래의 어느 날, 북한 쿠데타로 북한의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최대 위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2월 20일 개봉을 확정하면서 같은 날 개봉하는 '신과 함께'와 자연스레 경쟁 구도를 형성하게 됐다.

다른 영화로 맞붙게 된 배우들의 인연 역시 특별하다. 정우성은 '신과 함께'의 하정우, 이정재와 아티스트컴퍼니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다. 이에 대해 정우성은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며 말문을 열었다.

정우성은 "(하정우, 이정재와)사적인 자리에서 이야기를 하긴 했다. 둘은 영화 장르도 다르고 소재도 다르다"며 "다양한 영화가 있으면 겨울 시장 마켓도 키우고, 전반적인 영화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 서로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개봉일이 같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아무렇지 않았다.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며 "내 영화가 더 재밌다고 극장에 거는 게 아니다. 볼 만한 영화가 많으면 관객 입장에선 신나지 않나. 영화를 선택하는 건 관객의 취향에 따르는 거니까 둘 다 재밌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강철비'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6:46: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