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신원호 PD가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경련회관에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tvN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슬기로운 감빵생활' 신원호 PD가 후속편 가능성을 제시했다.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경련회관에서는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가 참석했다.

신원호 PD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블랙코미디"라며 "희망을 말하고 싶었다. '감옥' 하면 우울하고 기분 좋지 않게 느낄 수 있으나 유머를 더했다. 웃기는 코미디가 아니라 곳곳에 유머를 넣어 아이러니, 페이소스를 느끼게 하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슬기로운 감빵생활'도 시리즈로 가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응답하라'가 시청자들의 반응에 그 다음을 보여준 것처럼 '슬기로운 감방생활'도 마찬가지다. 반응이 있고 호흥이 있으면 이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된 후 교도소에서 겪는 일들을 담는 작품. 오는 22일 오후 9시 10분에 첫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3:22: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