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사진=장동규 기자] '한류스타' 송중기 송혜교의 결혼식에 스타 하객들의 발걸음도 눈길을 끌고 있다.

31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송중기와 송혜교의 결혼식이 진행됐다. 결혼식은 비공개, 가족과 지인을 포함한 약 300명의 하객만 초대됐다.

먼저 옥주현(축가), 유아인 이광수(편지 낭독), 박보검(피아노 연주)의 참석 소식은 이미 매체를 통해 보도됐던 터. 여기에 부부의 연을 이어준 KBS 2TV '태양의 후예' 동료 김지원 김민석도 함께 했다.
  • 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김지원은 "축하드리고 진심으로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예능 프로그램에서 "송송커플의 분홍빛 기류를 예측했다"고 말했던 김민석도 반가운 얼굴을 내비쳤다.

국제적 인맥도 엿볼 수 이었다. 송혜교와 작품에서, 송중기와 CF에서 호흡했던 중국 스타 장쯔이도 포니테일 스타일로 등장해 한국 취재진들 앞에서 밝은 손인사를 건넸다.
  • 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또 중견배우 조성하는 "송중기 동생과 송혜교 제수씨 아름다운 모습 멋지게 사는 모습 보여달라"고 말했고, 가수 홍경민은 "예쁜 아들, 딸 낳아라"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날 송중기와 송혜교의 결혼식에는 두 사람과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함께 한 김은숙 작가, 김원석 작가, 이응복 PD, 진구 등이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 '군함도' 팀도 함께 하며 의리를 뽐냈다. 류승완 감독, 배우 황정민, 소지섭, 김수안 등이 결혼식에 참석했다. SBS '런닝맨'으로 송중기와 인연을 맺었던 김종국, 하하 등도 함께 했다.

이 밖에도 김희선, 최지우, 이미연, 전인화, 고창석, 박솔미, 차태현 등이 식장을 찾아 부부의 연을 맺을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

특히 이날 신라호텔 영빈관 앞 식장에는 2시간 전부터 200여 명의 국내외 팬들이 몰려드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결혼식을 마친 후,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신접살림은 서울 이태원의 자택에서 시작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31 16:19:07   수정시간 : 2017/10/31 18:08: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