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JTBC '팬텀싱어2'의 비타600 팀 고우림, 이충주, 조형균, 정필립이 감동의 무대를 꾸몄다.

비타600은 13일 방송된 '팬텀싱어2'에서 밝은 음악을 선보이고 싶다며 '라 비타'를 선정했다.

최종 리허설에 오른 이들은 갑자기 발병한 다래끼, 안좋아진 정필립의 목 상태 등으로 난관에 봉착하게 됐다.

그러나 어려울수록 똘똘 뭉치는 조직력으로 완벽한 호흡을 선보여 심사쉬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손혜수는 "눈물이 난다"는 반응까지 보였다.

이들은 최고 점수는 97점, 최저 점수는 92점을 받게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22:49:46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