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성일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아내 엄앵란과의 졸혼에 대해 털어놨던 사연이 조명되고 있다.

신성일은 지난 6월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 출연해 아내 엄앵란과의 졸혼에 대해 언급했다.

신성일은 두 사람을 스타덤에 올려놓은 영화 '맨발의 청춘'에서 호흡을 맞췄던 엄앵란과 지난 1964년 결혼했으나, 1978년부터 이혼하지 않고 별거 상태에 들어가 사실상 졸혼했다.

그는 "'졸혼'이라는 의미를 몰랐다"면서 엄앵란과 지난 1978년 레스토랑을 운영하면서 따로 지내기 시작했다. 졸혼을 후회하지 않는다. 사랑하면 다 이해가 되고 용서가 되고 다툼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신성일은 13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 광장에서 열린 신성일 야외사진전 개막식에서 폐암 3기 확진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9:23: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