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부산=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문소리가 일본 배우 나카야마 미호와 함께 연기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BIFF 빌리지 야외무대에서는 나카야마 미호, 문소리가 참석한 가운데 '여배우, 여배우를 만나다' 오픈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문소리는 '연출자로서 나카야마 미호를 캐스팅 한다면 어떤 영화를 연출할 것인가?'란 질문에 "사실 캐스팅 1순위는 늘 문소리"라는 대답으로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생각해보면 한국-일본 여배우가 같이 나오는 영화를 본 기억이 없다. 남녀 배우가 캐스팅 된 적은 종종 있어도 한일 여배우가 주인공인 영화는 없었던 것 같다"며 "그런 기회가 있으면 재밌을 것 같다. 여성 버디물도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카야마 미호는 일본 영화 '러브레터'의 주인공으로 국내에서도 크게 사랑받은 배우다. 올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갈라 프레젠테이션 선정작 '나비잠'(정재은 감독)으로 부산을 찾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6:23: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