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것이 알고 싶다' 제공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그것이 알고 싶다' 조계종 한 주지승을 둘러싼 의혹이 드러난다.

14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조계종 내 소문으로 돌던 '괴문서'를 둘러싼 S사찰의 주지승의 의혹들이 공개된다. 앞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사찰 관계자들을 만났으나 이들은 폐쇄적인 태도로 일관한 상황.

쉽게 열리지 않는 문을 두드려가던 중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조계종 내 고위인사가 주지승과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접수하게 됐다. 대체 두 사람은 어떤 관계인지, '괴문서' 속 주지승에 대한 의혹은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그것이 알고 싶다'가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나섰다.

한 장 짜리 '괴문서'의 실체

지난 7월 31일 조계종 본원과 경북 지역 여러 사찰에 같은 내용의 팩스가 전송됐다. 수신된 문서는 발송자의 이름과 전화번호까지 표기된 한 장짜리 문서였다. 경북 지역 사찰 종무소 지원은 "괴문서인 줄 알았다. 원래 절에는 이런 게 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고 경북 지역 사찰 스님은 "팩스가 막 돌아다닌다더라. 그거 보고 약간 띵한 충격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경북 지역 사찰들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는 이 문서에는 25세 여성이 경북 칠곡군 소재의 사찰 주지스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그로 인해 임신을 해 출산까지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문서에 언급된 스님은 조계종 제9교구 본사인 동화사의 말사인 S사찰의 주지승. 조계종 내에서는 판사의 역할인 초심호계위원까지 맡고 있던 그가 어쩌다 이런 문서의 주인공이 됐을까.

숨겨왔던 비밀, 5년 만의 '고백'

사찰에 문서를 발송했던 이는 진경숙(가명) 씨였다.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5년 동안 숨겨왔던 비밀을 세상에 알리겠다고 했다. 바로 그의 딸, 박영희(가명) 씨에 대한 일이었다. S사찰의 종무원으로 일하던 영희(가명) 씨는 "그 일 때문에 내 인생은 완전 송두리째 망가졌다. 그 스님은 사람이 아니다. 악마다 악마"라고 소리쳤다.

박영희 씨는 그 날 이후 여러 차례 성폭행을 당했고 외부에 발설하면 모친까지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협박하는 주지승이 무서워 숨죽이고 살 수밖에 없다 했다. 지난 7월 6일 모녀는 주지승을 성폭행 및 폭행 혐의로 경찰청에 고소했다. 진경숙 씨는 "스님 옷 벗겨서 뭐 하겠냐? 자기가 사과 한 번도 안하고 당당하다. 오히려 우리가 사기꾼이라고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양측이 주장하는 '악마'는 누구인가

S사찰 주지승은 "이건 성폭행 문제가 아니고 돈 문제다. 거기 쓰여 있다. 돈 달라고, 안 내놓으면 다 가만 안 두겠다고"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에 의하면 모녀가 공모한 함정에 자신이 빠졌다는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전화가 와서 아이가 서른 살이 될 때까지 필요한 교육비와 생활비 등 19억이 넘는 돈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성폭행 주장 역시 지어낸 이야기라고 억울함을 털어놨다.

진경숙, 박영희 모녀와 가깝게 지냈던 한 스님도 S사찰 주지승이 억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놈이 중놈 편든다고 그러지만 바른 잣대로 딱 봐서는 지금 스님이 크게 당한 거다. 그때 영희랑 영희 엄마도 좋아했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5:08: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