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박은빈이 JTBC '청춘시대2'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안녕. 고마웠쏭. 행복했쏭. 잘 살아."

10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 아쉬운 인사를 끝으로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의 '쏭' 배우 박은빈을 만났다.

이날 박은빈은 "기쁘면서도 시원섭섭해요"라는 말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작품을 마친 소감을 묻자 잠시 망설였던 그는 이내 "애정했던 작품들을 떠나보내기 아쉬운 마음이 있어요. 송지원으로 열심히 살았기 때문에 지원이를 칭찬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해요. 시즌1은 기대가 있는 상황에서 시작한 게 아니었어요. 그런 작품을 시즌2로 다시 시작하게 됐죠. 그 자체가 너무 큰 선물이었고 믿기지 않았어요. 기쁨을 누리고 나서야 부담감이 찾아왔어요. 송지원이라는 캐릭터에 대한 책임감도 있었고. 어렵고 힘들긴 했지만, 전작보다 훨씬 즐겁게 촬영했습니다. 무사히 잘 끝냈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사실 시즌1에서 송지원 인생은 참 무난했어요. '평범하게 죽으면 어떡하지' 고민할 정도로. 그런데 '청춘시대2'에서 큰 변곡점을 맞이했어요. 마냥 밝기만 한 캐릭터가 아닌 어두운 면모를 가진 송지원이 나온 거죠. 감정선이 들쑥날쑥했기 때문에 연기하는 데 있어 일관성을 가지지 않으면 다중인격으로 보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빈 공간을 채우려 노력했어요."

대표적인 장면이 바로 하메들과 사과 따기 힐링 여행을 갔던 에피소드라고. 박은빈은 "사과를 따러 갔을 때 지원이가 처음으로 아무 말 없이 행동해요. 갑자기 말 없는 연기를 하려니 스스로도 너무 답답하다고 느낄 정도로 어색하더라고요. 몇몇 상황에서는 '지원이가 있었다면 어색하지 않았을 텐데' 싶기도 했어요"라며 "극 중 지원이가 우울한 상황이긴 하지만 너무 과묵하면 윤 선배(한예리) 입장에서 이상하게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이상하지만 이상하지 않은, 그 애매한 감정을 표현하려 했어요"라고 설명했다.

  • '청춘시대2' 박은빈.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평소 침착하고 차분하기로 소문난 박은빈이 말 없는 연기를 '답답하다'고 느낀 이유가 궁금해졌다. 박은빈은 "처음에는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0%라고 생각했어요. 송지원을 표현하기 위해 제가 가지고 있던 부분을 극대화하기도 했죠. 지금은 전혀 다르다고는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비슷해진 것 같아요. 물론 나선다든지 19금 농담을 던진다든지 하는 부분은 여전히 다르지만… 지원이가 가지고 있는 유쾌한 모습들이 제게도 아예 없었던 건 아니에요. 송지원을 사랑해주셨던 그 모습들이 다 제 모습이라고 생각해요"라며 밝게 웃었다.

"송지원을 연기하다 보면 민망한 순간들은 늘 찾아와요. 그걸 극복하고 안 부끄러워 보이게 연기하는 것 또한 나의 몫이에요. 제가 민망해하며 연기하면 보는 상대방이 더 부끄러워요. 한번은 감독님께서 리허설을 보시고 '이거 어떡하냐. 할 수 있겠냐'고 물으시길래 제가 되려 '저는 괜찮은데요?'라고 말씀드렸어요. 남들이 부끄러워할 때도 제가 민망해하지 않는 게 중요하거든요. 나중에는 '시즌1에 비해 춤이 늘었다. 무슨 일 있었냐'고 하시더라고요. 그만큼 제가 송지원에게 녹아들었구나 싶었죠."

극 중 송지원과 남사친 임성민(손승원)은 '쏭성민' 커플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낯을 가리는 편이라는 두 사람이 '꿀 케미'를 뽐낼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박은빈은 "둘 다 낯을 가리고 부끄럼을 타는 성격이에요. 그래도 송지원, 임성민으로서는 찰떡궁합이었던 것 같아요"라며 "(손승원) 오빠가 무대 경험이 많고 리액션이 재밌다 보니 핑퐁처럼 잘 오갔어요. 으레 있을 법한 리액션이 아니라 '아니, 이런 반응이?' 싶을 정도였어요. 덕분에 더 자연스럽게 연기를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 '청춘시대2' 박은빈.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그는 화제가 됐던 '츄' 애교를 직접 선보였다. "이런 애교도 다 애드립이었어요. 승원 오빠가 웃지 않고 능청스럽게 잘 받아치시더라고요. 잘 받아주시니 더 격하게 해드려야겠다는 마음이 들었어요(웃음). 서로 호흡이 잘 맞았던 것 같아요."

매번 티격태격하던 쏭성민은 후반부로 갈수록 알콩달콩한 모습을 선보이며 이어질 듯 말듯 시청자의 애간장을 태웠다. 둘의 관계는 열린 결말로 끝을 맺었지만 완벽한 로맨스는 아니었다. 이에 대해 박은빈은 "대부분 드라마가 남사친-여사친에서 사랑으로 가는 과정을 그리잖아요. 그래서 더더욱 '그냥 남사친, 여사친' 사이로 남는 것은 어떨까 하는 마음도 있었어요. 그럼에도 송지원 인생에 있어 임성민보다 더 좋은 남자를 만나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둘 사이를 파고들 남자는 없지 않을까요?"라고 되물었다.

이어 "지원이가 모태 솔로예요. 한평생 임성민만을 만난 것에 대해 아쉬움이 남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있더라고요. 하지만 첫사랑이 마지막 사랑이기를 원하는 사람도 있잖아요. 송지원이 그렇게 '남자, 남자'를 외쳤지만 결국 진짜 남자는 임성민 하나뿐이었다는 데 의미가 있는 거죠"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07:00:09   수정시간 : 2017/10/12 09:57: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