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효리네 민박' 이효리 이상순. 사진=JTBC '효리네 민박'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효리네 민박' 이효리와 이상순이 2세 계획을 세웠다.

17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점심을 먹기 위해 외출한 이효리, 이상순, 아이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전기 일으키키 놀이, 손바닥 점 보기 등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효리는 이상순의 손바닥과 손목 사이를 눌러 튀어나오는 부분을 보고 "2명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순은 "우리 둘 낳으려면 분발해야 한다"며 "(민박집) 영업 종료하면 침대로 들어가자"고 19금 농담을 던져 웃음을 선사했다.

아이유 또한 미국을 다녀오며 선물한 핑크색 속옷을 언급하며 거들었고 이효리는 고개를 끄덕여 이상순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22:50:41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