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천호진. 사진=KBS 2TV '황금빛 내 인생'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천호진의 만류를 거절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재벌집으로 향하는 서지안(신혜선)을 말리는 서태수(천호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태수는 "그 집 가면 안 된다. 그동안 아빠가 고생 시켜서 미안하다"라며 "너 그 집에 가려는 게 취업 때문이냐. 재벌 집이 좋아서 가려는 게 아니지 않냐. 아니면 엄마, 아빠 입장 때문에 그러는 거냐. 해코지 할까봐 걱정돼서"라고 물었다.

이어 "네 마음이 알고 싶다. 그쪽에서 안 와도 된다고 하면 여기서 살 거냐"고 덧붙였다.

서지안은 "엄마도 가야한다고 하고 여기도 자주 오면 되니까. 가고 싶다. 미안한데 가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너무 힘들었다. 날마다 죽고 싶었다. 내 노력만으로는 안 되는 세상이었다"며 "나 정직원 될 수 있었다. 근데 내 친구가 낙하산으로 내려왔다. 이게 세상이다"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20:26: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