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현우 사진='사람이 좋다'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사람이 좋다' 이현우가 아내를 향한 애정을 뽐냈다.

17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겸 배우 이현우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현우는 "예전엔 나만 생각했다"며 "한마디로 나르시시즘에 좀 빠져서 모든 걸 내 위주로 생각했던 것 같다. 그러다보니 여림히 일하는 스태프들, 주변 연예인들은 아예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을 한 순간 변화는 주변 사람들을 처음으로 보기 시작한 것"이라며 "원래 결혼을 안 하려고 했다. 혼자 살 작정이었는데 나와 반대인 사람을 만나니 좋았다. 결정적으로 아내 다리가 너무 예뻤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각 때는 한 사람을 만나서 죽을 때까지 사랑할 수 있을까, 고통 아닐까 생각했다"며 "이제 보니 내가 총각 때 했던 행동들이 내 주위에 있던 사람들한테 굉장히 큰 상처였을 수 있겠더라"고 강조했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매주 일요일 오전 8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09:11:40   수정시간 : 2017/09/17 09:12: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