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파티피플' 윤종신이 출연한다. 사진=SBS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파티피플' 윤종신이 '좋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다.

16일 밤 방송되는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 지난 1990년 데뷔 이후 수많은 명곡을 발표해온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이 출연한다.

윤종신과 ‘파티피플’의 MC 박진영은 많은 공통점이 있었다. 두 사람은 1990년대 초 데뷔 이래 500여 곡이 넘는 곡을 만들어온 작사, 작곡가이자 현역 가수이다. 또한 두 사람은 각각 한국 가요계를 대표하는 기획사 JYP엔터테인먼트와 미스틱 엔터테인먼트를 이끌고 있는 수장이기도 하다. 한국 대중 가요의 역사와 함께 해온 산증인이자 예능 MC까지,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두 거장의 만남으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날 ‘파티피플’에서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공감 가는 가사로 차트 역주행 1위를 기록한 '좋니'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밝혀진다. 윤종신은 “데뷔 28년, 총 9925일 만에 음악 인생 처음으로 음악 방송 1위를 했다”며 행복한 기분을 숨기지 않았다.

윤종신은 “‘좋니’의 음원과 뮤직비디오까지 총 제작비가 799만원 들었다”고 밝혔다. 저렴한 제작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박진영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니'가 메가 히트를 기록할 수 있었던 비결을 물었다. 윤종신이 직접 밝힌 '좋니'의 성공 이유는 16일 밤 12시 15분에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00:12:49   수정시간 : 2017/09/17 00:31:0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