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박시후가 티격태격했다. 사진=K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박시후에게 독설을 날렸다.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5회에서는 수리비로 실랑이를 벌이는 서지안(신혜선)과 최도경(박시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지안은 수리비 2070만원을 들고 최도경을 찾아갔다. 서지안은 "확인해보고 영수증을 달라"고 요구했다. 최도경은 "근데 이 돈 어디서 났냐. 혹시 사채 같은 데서 빌렸냐"고 물었다.

서지안이 황당하다는 표정을 짓자, 최도경은 "이 돈 어디서 났냐. 내가 이미 안 받기로 한 거니까 셀 필요 없다"며 "사채 아니면 당신한테 누가 이런 돈을 주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서지안은 "나 같은 사람이 어떤 사람인 거냐. 2000만원에는 비굴해지고 500만원에는 자존심 세우는 철면피? 부모 돈으로 생색내던 거 가소로웠다. 당신 말대로 줄 돈 주고 성질 부리는데 어디서 반말이냐"며 쏘아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20:41:1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