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청년경찰'이 500만 돌파에 성공했다. 사진='청년경찰' 스틸컷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청년경찰'이 550만 관객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 재진입에 성공했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청년경찰'은 지난 15일 4566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561만9954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0위에 올랐다.

'청년경찰'은 지난 8월 9일 개봉 이후 뜨거운 입소문에 힘입어 줄곧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했다. 주연 배우 강하늘과 박서준의 찰떡 호흡은 물론 유쾌하고 탄탄한 스토리가 관객을 사로잡았다는 평이다.

이에 따라 개봉 이후 한 달이 훌쩍 넘은 지금, 새로 개봉한 영화들 사이에서도 박스오피스 10위권 내 자리를 지키며 여전한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한편 '청년경찰'은 의욕충만 경찰대생 기준(박서준)과 이론백단 경찰대생 희열(강하늘)이 우연히 납치 사건을 목격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청춘 수사 액션 영화다. 배우 강하늘, 박서준, 성동일 등이 출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18:47:47   수정시간 : 2017/09/16 20:46: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