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삼시세끼'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삼시세끼' 에릭이 나혜미와의 달콤한 신혼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바다목장편'에서는 설현으로부터 "결혼하니까 좋냐?"는 질문을 받은 에릭의 모습이 공개됐다.

에릭은 "나는 별 차이를 모르겠다. 여자친구라기보단 거의 베프에 가까웠다"며 "예전에는 통금이 있으니까 12시에 집에 들어가야 했다. 5년 동안 그랬는데 통금이 없어진 게 너무 좋다"고 말했아.

이를 듣던 윤균상은 "이서진을 보면 연애 안 하고 사는 게 멋있어 보인다"며 "에릭을 보면 결혼하는 것도 좋아보인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22:34:3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