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곽현화 사진='연예가중계'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연예가중계' 곽현화가 이수성 감독을 상대로 억울함을 호소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전망 좋은 집'의 무삭제 상반신 노출신을 두고 이수성 감독과 법적 공방 중인 곽현화의 모습이 공개됐다.

곽현화는 "1심과 2심 모두 이수성 감독이 무죄 판결을 받았다"며 "녹취가 있었지만 문서 계약만을 증거로 받아들여졌다. 그런데 영화계 내에서 현실적으로 맞는 얘기인지 고려돼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계약서 문제만큼은 이제 표준계약서를 만들어서 다시는 나 같은 분쟁이 일어나선 안 된다"며 "영화계에서 배우 계약서가 현실적으로 바뀌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21:28:36   수정시간 : 2017/09/15 21:53: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