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뉴스룸' 문성근이 김여진을 향한 걱정을 내비쳤다. 사진=JT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뉴스룸' 문성근이 합성사진에 분통을 터뜨렸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와 배우 문성근의 전화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앞서 문성근은 MB정부의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됐다. 여기에 국정원에서 김여진과 문성근의 합성 사진을 제작해 유포한 사실이 드러난 상황. 이와 관련해 문성근은 "굉장히 어처구니가 없다. 그냥 쓰레기들이 한 줄 알았는데 국정원이 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여진 씨와 1시간 전에 통화를 했는데 담담한 척 하는 것 같더라"며 "나는 아이들이 모두 컸지만 김여진 씨는 아직 아이들도 어리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특히 손석희 앵커가 "왜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르게 됐는지 짐작이 가능하냐고 물으려 했지만 묻지 않겠다"고 말하자, 문성근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노사모'(故노무현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에 가입한 게 결정적이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00:39:2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