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이 화제다. 사진=Mnet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이 7년 만의 방송 복귀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악마의 재능기부')에서는 제작진과 사전 인터뷰에 나선 신정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과 만난 신정환은 어색해하며 "복귀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다. 자신도 없었고 그냥 시간이 멈춰버린 기분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분에 넘치게 살았던 것 같다. 그걸 모르고 왜 엉뚱한 짓을 했을까 싶다. 아직도 고개를 잘 들지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특히 신정환은 복귀를 결심한 계기로 가족을 꼽았다. 그는 "아기가 생기면서 부담도 되고 힘도 됐다. 또 소속사 대표팀이 지금이 아니면 영원히 기회가 없을 수도 있다고 하셨다. 그 이야기를 듣는 순간 내 남은 에너지를 쏟아 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00:21: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