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방송됐다. 사진=MBC 에브리원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이 골뱅이와 복분자주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숙소에서 한국의 술과 안주를 맛보는 다니엘과 독일 친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다니엘은 친구들에게 "한국 사람들은 복분자주, 소주 등을 마실 때 이걸 먹는다"며 골뱅이를 소개했다. 생전 처음 보는 골뱅이에 친구들은 살짝 망설였지만, 이내 "쫀득하고 맛있다"며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렸다.

이어 골뱅이에 곁들일 복분자주가 등장했다. 다니엘은 "이건 달콤해서 여자들이 좋아하는 술일 것 같지만 사실 남자들이 더 좋아하는 술이다. 남자들의 정력에 좋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복분자주를 맛본 친구들은 "달고 맛있다"며 감탄한 뒤, "페터는 이걸 내일 한 병 살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21:06:08   수정시간 : 2017/09/14 21:16:3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