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택시' 남보라 이태임. 사진=tvN '현장 토크쇼 택시'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배우 남보라가 이태임의 첫인상을 폭로했다.

14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 택시'에서는 이태임, 남보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남보라는 "이태임을 처음 봤을 때 '일진 언니'인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언니가 검은색 옷을 입고 주머니에 손을 넣고 서 있었다. 제가 '언니 밥 먹었어요?'라고 묻자 무표정으로 '어. 너는?'이라고 하더라"며 "'내가 실수했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아무 말도 안 하고 옆에 서 있었다. 언니가 무뚝뚝하게 얘기한 게 미안했는지 주머니에 있는 초콜릿을 주면서 '먹을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남보라는 "친해지니까 다른 면이 있더라. 밝고 털털하고 쿨하다"며 이태임을 칭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08:45:4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