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끼줍쇼' 이경규 딸 예림. 사진=JTBC '한끼줍쇼'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한끼줍쇼' 이경규가 딸 예림과 남자친구인 축구선수 김영찬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한채영과 진지희가 밥동무로 출연해 서울 연남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한채영과 팀을 이룬 이경규는 한채영과 젊은 부부와 장인 어른이 살고 있는 집에서 한 끼 식사를 하게 됐다.

이경규는 출산을 앞두고 있는 부부에게 "딸이었으면 좋겠나, 아들이었으면 좋겠나"라고 물었고 집 주인 부부는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사실 나는 아들을 원했다. 아들을 낳아 축구 선수를 시키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림 양의 남자친구인 축구선수 김영찬을 언급하며 "그런데 딸의 남자친구가 축구선수다. 두 가지를 동시에 얻었다. 절대 안 헤어졌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선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08:31:06   수정시간 : 2017/09/14 08:31:2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