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병원선' 권민아 하지원. 사진=MBC '병원선'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병원선' 권민아가 전 애인 수술에 직접 나섰다.

1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는 남자친구가 자신의 동료 간호사와 바람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 유아림(권민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아림은 바람 난 전 남자친구가 백막파열로 병원선을 찾아와 송은재(하지원)에게 수술을 받는다는 소식을 듣고 화를 냈다.

유아림은 "이런 놈 수술 왜 하냐. 남자의 심벌이 가당키나 한 사람이냐. 수술 중단하라"라고 소리쳤고 송은재는 "남자에게 버림받은 여자 유아림이 아니라 간호사 유아림으로써 프로답게 환자 치료에 동참하라"고 말했다.

송은재의 설득에도 유아림이 "절대 할 수 없다"고 말하자 송은재는 "못한다면 지금 이 시간 이후 수술방엔 단 한 발자국도 들일 수 없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결국 유아림은 수술복을 입고 수술에 참여했다. 송은재는 유아림을 위로라도 하듯 "파열부위가 좀 많이 휠 거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22:45:0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