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비디오스타' 김준희가 화제다.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비디오스타' 김준희가 가슴 성형 루머에 입을 열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유서진, 김준희, 김혜진, 이유애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준희는 '전신 성형' 루머에 휩싸였던 일을 언급하며 "그런 오해를 받는다니 오히려 행복하다. 칭찬이지 않냐"며 "가슴 확대 수술을 했다는 오해를 받지만 유전이다. 원래 외가 쪽이 많이 발달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릴 땐 큰 가슴이 좋았는데 나이가 드니까 쳐지는 것 같아서 싫더라"며 "축소 수술까진 아니고 (탄력을)당기고 싶어서 성형외과에서 상담도 받았다. 근데 의사 선생님이 수술 자국이 많이 남는다고 미혼에게는 추천하지 않으시더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09:42:1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