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병원선'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병원선' 강민혁이 하지원과의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30일 첫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는 따뜻한 심성을 지닌 내과 의사 곽현(강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곽현은 김재걸(이서원), 차준영(김인식) 등 다른 의사들이 기피하는 것과 달리 병원선의 공중보건의를 자원한 인물. 곽현은 모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병원선 승선을 강행해 환자들에게 친절 진료를 베푸는 섬마을 인기 내과의사로 등장했다.

이후 오혜정(차화연)을 진료한 곽현은 송은재(하지원)의 사진을 보곤 "대박. 당장 소개팅 쏴라"며 호감을 드러낸 상황. 방송 말미 급성 충수염 환자에 당황한 곽현은 송은재와 마주해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예상 가능하게 했다.

이 과정에서 강민혁은 친절한 미소와 따뜻한 배려로 환자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는 곽현 역에 녹아들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드라마 '넌 내게 반했어' '넝쿨째 굴러온 당신' '상속자들' '딴따라' 등을 통해 성장해온 강민혁의 연기 변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MBC ‘병원선’은 인프라가 부족한 섬에서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병원선 공보의 송은재(하지원)가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담는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31 09:37:42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