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임시완과 윤아가 위기에 빠졌다. 임시완은 눈물을 머금고 그녀 대신 박환희를 선택했다.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서는 가면을 쓰고 자신을 가리고 있던 은산(윤아)의 정체가 탄로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왕원(임시완)은 위기를 맞은 은산에게 "네 말은 언제든지, 무슨 말이든지 다 들어줄게"라며 여전한 마음을 드러냈다.

은산은 그런 왕원이 고마웠다. "전에 줬던 팔찌하고 만든거야. 우리 어머니 유품. 그럼 어음이라고 생각해라. 언젠가 나한테 부탁할게 생기면 이걸 내밀어. 그럼 뭐든 다 들어줄게"라고 화답했다.

한편 비밀을 들킨 은산은 자객으로부터 생명을 위협 받기도 하며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가 하면, 무릎을 꿇고 자신의 아버지를 용서해 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왕원(임시완)은 이미 엎질러진 물임을 감안해 차라리 세자빈으로 왕단(박환희)를 선택하자는 묘책을 냈고, 이는 현실이 됐다.

눈물을 머금도 '일단' 갈라서게된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떻게 위기를 헤쳐갈지 주목된다.

'왕은 사랑한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23:14:0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