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BS 2TV 일일드라마 '이름없는여자' 최윤소가 정신 이상증세를 보였다.

14일 방송된 '이름없는 여자'에서는 아들 김가야(최현준)의 죽음으로 충격을 받은 구해주(최윤소)의 모습이 담겼다.

구해주는 아들 가야를 깨우며 "엄마가 늦잠을 자서 미안해"라고 말하며 엄마인 홍지원(배종옥)에게 "나 좀 깨워주지 가야 지각하는데"라고 말했다.

홍지원은 그런 구해주의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아팠고 손여리(오지은)을 생각하며 "내가 죽을때까지 괴롭혀 주겠다"라고 읊조리며 복수를 다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20:53: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