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름없는여자' 방송 캡처
KBS 2TV 일일드라마 '이름없는여자'의 최윤소가 오열했다.

14일 방송된 '이름없는여자'에서는 끝내 목숨을 잃은 가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해주(최윤소)는 병원에서 눈을 뜨지 못하는 가야의 모습을 보고 "엄마. 우리 가야가 왜 죽어. 이거 꿈이지? 나 지금 꿈 속에 있는 거 맞지?"라고 믿지 못했다.

이어 "여보, 아빠. 지금 이거 현실 아니지? 우리 가야가 왜 하늘나라로 가"라며 울부 짖었다.

이를 지켜보던 손여리(오지은) 또한 "우리가 왔는데. 살려주러 왔는데 가야가 왜 죽어요"라고 중얼거리며 눈물을 쏟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20:09:2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