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JTBC '효리네 민박'의 이효리가 이상순과 포옹했다.

13일 방송된 '효리네 민박'에서는 오픈 7일차를 맞은 소길리의 아침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허전함을 느꼈다. 전날 함께 잠든 이상순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이효리의 기상 1시간 전 이상순이 향한 곳은 서울 시스터즈의 집. 택시로 보내려니 마음이 쓰였던 탓. 공항까지 타로 배웅하며 인사를 건넸던 것이다.

이상순이 돌아오자 이효리는 "어디 다녀왔어"라고 물었고, 자초지종을 설명하는 이상순을 꼭 껴안으며 "고생했겠다"라고 칭찬을 건넸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21:13:1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