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태연 김희철 사진=김희철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아는 형님' 김희철이 태연과 단짝 케미를 뽐냈다.

김희철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억의 기복 남매. 소녀시대 김태연 귀여워서 우주 뿌시고 싶다. 난 탱구 짱짱팬이지만 특히 '들리나요'와 'Rain'을 좋아합니다"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태연의 '아이(I)'를 부르는 김희철과 틀린 가사를 수정해주는 태연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이날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녀시대가 완전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희철은 "태연은 민경훈처럼 집순이다. '아는 형님' 팬인데 맨날 본방송을 보고 '오빠 미친XX같아'라고 문자가 온다. 아까는 화장실 앞에서 태연이를 만났다. 오늘 너희 어디까지 얘기해도 되냐고 했더니 나한테 욕을 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01:57:3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