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품위있는 그녀'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품위있는 그녀' 김선아 살해범으로 김용건이 유력시됐다.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에서는 안태동(김용건)의 집이 넘어갈 위기에 처하자 두팔 걷고 나선 박복자(김선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우아진(김희선)의 제안으로 박복자는 안태동의 간병인으로 복귀했다. 안재희(오나라)가 은행에 넘긴 집부터 찾은 박복자는 청소를 하며 안태동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이후 박복자는 "상류사회 여자로 만들어 줄 매니저가 필요하다"고 제안했고 우아진은 "아버님을 깨어나게 해달라"고 제안했다.

안태동은 우아진으로부터 박복자가 집으로 돌아왔다는 소식을 들었다. 박복자는 병문안을 갔다가 "복자야 고맙다"는 안태동의 말을 듣고 눈물을 흘렸다. 안태동은 "나를 깨운 건 당신이다. 고맙다. 돈 다 가져라. 난 필요 없다"고 말했고 박복자는 "우리 앞으로 크루즈 여행이나 하면서 살자"고 했다.

그 시각 오풍숙(소희정)은 박복자로부터 당한 설욕을 갚아줄 계략을 짰다. 오풍숙은 "그런 여자가 상류사회에 입성하는 거 눈 뜨고 못 본다. 이 자리에 오기 위해 안 해본 일이 없다. 난 내 힘으로 여기까지 왔다. 처음부터 마음에 안 들었다. 감히 지까짓 게 모욕을 줬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방송 말미 오풍숙은 박복자를 찾아가 "용서해달라"며 아양을 떤 상황. 오풍숙은 "우리집 참복죽을 좋아하셨다더라"며 참복죽을 건넸고 박복자는 이를 안태동의 식사로 올렸다. 오풍숙이 건넨 참복죽에 복어독이 포함돼 안태동이 병원에 실려간 가운데 박복자 사망 후 경찰은 "안 회장님이 박지영씨 사망 당시 병실에 안 계셨다"고 말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JTBC '품위 있는 그녀'는 재벌가 둘째 며느리 우아진(김희선)의 럭셔리한 삶에 미스터리한 박복자(김선아)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담는 드라마. 김희선 김선아 이기우 등이 출연하며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01:15:31   수정시간 : 2017/08/13 01:15:32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