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언니는 살아있다'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다솜이 전수경의 눈을 피해 결혼을 강행했다.

1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는 양달희(다솜)를 납치한 세라박(송하윤) 모친 비키(전수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양달희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장으로 향하던 중 납치됐다. "물건이 온다"는 연락을 받은 비키는 딸 세라박의 사진을 보며 "엄마가 너 이렇게 만든거 복수해주겠다"고 다짐했다.

비키의 계회과 다리 납치된 인물은 양달희가 아니었다. 양달희는 뒤늦게 결혼식에 도착해 "어머니가 간밤에 수면제를 과다복용 해서 깨어나지 않는다. 병원에서 오는 길이다"고 거짓말을 했으나 구세준(조윤우)이 물을 마신 후 쓰러져 긴장감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2 22:36:40   수정시간 : 2017/08/12 22:37:4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