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는 형님'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아는 형님' 김희철이 소녀시대 윤아의 과거 연애사를 폭로했다.

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녀시대가 완전체 게스트로 출연했다.

소속사 선배 김희철은 "전 남친 전 여친 얘기하는 게 어떠냐"고 운을 띄웠다. 김희철은 "태연은 민경훈처럼 집순이다. '아는 형님' 팬인데 맨날 본방송을 보고 '오빠 미친XX같아'라고 문자가 온다. 아까는 화장실 앞에서 태연이를 만났다. 오늘 너희 어디까지 얘기해도 되냐고 했더니 나한테 욕을 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유리는 "오늘 나대면 안될 것 같다"고 김희철을 압박했다. 김희철은 "난 동성을 좋아한다는 소문이 있는 사람이다"며 본격 시동을 걸었고 윤아는 "그 소문은 본인이 직접 냈다는 얘기가 있다. 왜냐면 편하게 여러 여자를 만나려고"라며 김희철 몰이에 나섰다. 이에 김희철은 "소녀시대가 오늘 완전 승기를 잡았다"며 이승기를 연상케 했고 강호동과 이수근 또한 "윤아는 우리가 좀 불편하다"며 거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2 22:11:2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